기사검색

서울시, 국내 최초 ‘건물 에너지 신고·등급제’ 시행한다

에너지사용량 A~E (5등급) 절대평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동우 기자
기사입력 2024/03/29 [15:09]

 ▲ 2022년 01월 20일 오세훈 시장이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서울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건물 에너지 신고‧등급제’를 4월에 도입한다. 이외에 노후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민간BRP 등 다양한 노력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기후위기 주범 중 하나인 건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국내 최초로 ‘건물에너지 신고‧등급제’를 도입해 오는 4월부터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건물 에너지 신고‧등급제’는 건축물 소유주 스스로 건물의 에너지 사용량을 신고‧확인하는 제도로 이를 통해 해당 건물의 에너지 사용량 및 온실가스 배출 정도가 유사 건물 대비 어느 수준인지 가늠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절대평가 방식에 따라 등급을 부여하고 법률상의 페널티는 없다”며 “그동안 파악하기 어려웠던 ‘민간 건물의 온실가스 발생 수준’을 확인해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참고할 수 있고, 민간의 경우 페널티가 없는 상황에서 ‘건물의 에너지 상태를 무료로 진단’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 신고 대상은 연면적 3천㎡ 이상인 비주거 민간건물이며 ‘전기, 도시가스, 지역난방 등’ 3가지 에너지원의 사용량을 ‘저탄소건물지원센터’ 누리집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이에 건축물 소유주가 건물 에너지사용량을 신고하면 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평가표에 의해 A~E등급(5단계)을 절대평가 방식으로 부여한다. 건물주는 부여받은 등급을 건물 전면부에 부착할 수 있다. 

 

시는 민간 건물을 다수 보유‧관리하고 있는 부동산 관련 협회 및 부동산자산운용사에서 신고‧등급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의 중이며, 에너지사용량 신고로 하위등급을 받은 건물에 무료 진단 컨설팅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2050 탄소중립이라는 목표와 개인‧기업의 재산권 보호 사이에서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기후위기 대응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후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민간건물 에너지효율화사업(민간BRP) 등 다방면의 에너지 효율화 제도를 안착시키기 위한 노력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여장권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2022년 서울시의 잠정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건물 분야에서 발생하는 비중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부터 시행될 서울시의 ‘건물 에너지 신고‧등급제’를 필두로 전국에 ‘건물 온실가스 다이어트’ 열풍이 확산해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