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한전문건설협회 “건설 지원 방안, 현장 순기능 클 것”

지난 28일 정부 ‘건설경기 회복 지원 방안’에 환영 입장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동우 기자
기사입력 2024/03/29 [10:59]

 

▲ 윤학수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이 지난 3월 8일 건설현장 불법부당행위 실태고발 증언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대한전문건설협회는 지난 28일 발표된 정부의 ‘건설경기 회복 지원 방안’에 대해 “건설산업에 직면한 애로사항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크게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공사비 상승, 부동산 PF 위축 등으로 위기감이 팽배한 건설산업의 경기 회복 차원에서 발표된 대책에는 ▲표준품셈, 표준시장단가 등 직접공사비 산정기준을 실제 시공여건에 맞게 현실화 ▲산재예방과 안전시공을 위해 투입되는 산업안전보건관리비 대폭 상향 ▲물가상승분의 공사비 적정반영 ▲민간공사 공사비분쟁 및 신속 조정 ▲PF 유동성 지원 확대 및 조정위원회 운영 등 올해 신속히 추진할 수 있는 대책들이 담겨있다.  

 

특히 전문건설업계는 ‘시공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일률적’으로 적용돼 제대로 된 보정이 이뤄지지 않았던 공사비 조정기준을 현실화하고, 안전을 위한 최소한의 비용도 계상하지 못하던 산업안전보건관리비 요율을 상향함으로써 건설업체들이 ‘적정한 공사비와 안전관리비용’을 보장받아 시공할 수 있는 건설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발표된 대책은 국토부 장관이 직접 대한전문건설협회 등 건설 단체와 릴레이 간담회 등으로 건설경기 보완방안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공사비 현실화 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한 결과 ‘도출’된 것으로 일선 현장에 미치는 순기능이 클 것으로 평가된다. 

 

윤학수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은 “이번 국토부 방안은 최근 건설업계는 ‘고금리‧고물가‧자재비 ‧인건비 급등, 원도급사 PF부실 등’ 총체적인 어려움을 호소한 내용을 적극 반영해 발표한 것으로 건설업계를 대표해서 정부의 대책을 적극 환영한다”며 “정부 대책이 신속하게 추진돼 중소 건설업체 애로사항이 신속히 해소되고, PF부실 위기감이 팽배한 건설산업에 긍정의 에너지가 확산되도록 정부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