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쌍용건설, 4년만에 흑자 전환… 작년 당기순익 359억 원 달성

두바이 아틀란티스 더 로열 완공, 공사비 증액 등 요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16:32]

▲ 쌍용건설 본사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해외건설 명가 쌍용건설이 4년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쌍용건설 지난 3년간의 코로나 적자 터널을 벗어나2023년도에는 흑자 전환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지난달 28일 송파구 본사에서 개최된 제4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2023년도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2023년도 결산 결과 매출 1조 4,430억, 당기순이익 359억, 영업이익 318억 원을 달성했다. 쌍용건설은 흑자 전환의 배경으로 “코로나 기간 증가했던 원가율이 국내 주택 및 건축의 원가율 개선에 힘입어 크게 절감된 점과 해외 대형 건축현장의 도급비 증액 및 정산을 반영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내외 현장과 본사 등의 노력에 힘입어 회사 전체 원가율을 약 5% 가량 절감한 부분이 눈에 띈다. 이는 현장과 본사의 불필요한 지출을 찾아 개선하고 전 직원이 이익 달성을 위해 노력한 결과로 보인다.

 

이와 함께 2016년 7월부터 공사를 시작한 두바이 ‘아틀란티스 더 로열’이 코로나 영향으로 약 80개월간의 공사 끝에 작년 2월 성공적으로 완공하며, 공사비 증액에 대한 협상을 최종 마무리한 결과도 반영됐다. 많은 설계 변경과 공사 기간이 대폭 늘어난 여파로 공사비는 수주 당시 약 9,000억 원에서 1조 6,000억 원대로 증가했다. 이 프로젝트는 2015년 12월 당시 쌍용건설의 최대주주였던 세계적인 국부펀드인 두바이 투자청(ICD)이 발주했고 쌍용건설은 프로젝트 주관사로서 벨기에 베식스(Besix)와 공동으로 수주했다.

 

흑자 전환과 관련해 김인수 대표이사는 “글로벌세아 그룹 편입 이후 전 직원이 합심해 체질 개선과 원가 절감을 위해 노력한 결실이다”며 “앞으로 국내외에서 기존 강점 분야는 물론 신재생 에너지 등 다양한 수주와 품질 시공을 통해 수익내는 회사로 정착시킬 예정이다”고 전했다.

 

 

/조영관 기자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