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동철 사장, 동해안~수도권 HVDC 건설공사 현장점검

봄철 산불발생 대응 위한 AI기반 ‘산불 조기대응시스템’ 등 확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09:15]

▲ 김동철 사장 500kV 동해안-수도권 HVDC 1호철탑(경북울진) 공사현장 방문 모습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김동철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지난달 31부터 3일까지 산불취약지역으로 대규모 산불 피해위험이 있었던 강원 및 대구·경북지역의 주요 전력설비 건설·운영 현장과 에너지신기술 활용 현장을 방문해 사업별 진행상황 등을 집중 점검했다.

 

김동철 사장은 대규모 국가기간 전력망인 ‘동해안-수도권 HVDC사업’의 동해안 변환소(경북 울진)와 1호 철탑 건설부지를 방문해 인력·장비 등 필수자원의 수급현황을 집중점검하고, 민원·인허가 등 주요 시공 리스크 해소를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한 소통 및 공조를 당부했다. 

 

이어 봄철 건조기 산불발생 대응 등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강원·경북본부 관내에 적용중인 AI기반 산불조기대응시스템 및 자산관리시스템(AMS) 등 핵심기술 적용 현장을 직접 방문해 각 시스템별 운용현황을 점검하고 전사 확대 및 사업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아울러 인근의 오지 사업소를 방문해 재무정상화 조기달성, 기업체질 혁신, 성장동력 창출 등 주요 업무추진 방향을 김 사장이 직원들에게 직접 알리고 ‘주인의식’과 ‘에너지보국’을 거듭 강조했다.

 

김동철 사장은 “비록 지금은 재무위기를 겪고 있지만,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설비보강·건설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면서 “에너지신산업과 신기술, 원전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전기요금 의존도 완화 및 인상요인을 최소화 하는 등 대한민국 에너지 생태계를 더욱 건강하게 조성·확대·발전해 나가자”고 했다. 

 

앞으로 김동철 사장은 충청, 경남, 제주 등 남은 3개 권역의 현장방문과 소통설명회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김동철 사장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든 현장을 다 둘러볼 생각이다”며 “위기의식을 높이고, 회사의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해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조직을 신속히 혁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