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력연구원, 베트남에 전력관리시스템 설치

베트남 태광비나(주)와 EMS 구축 업무협약… 연간 2.5억 수익 기대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09/09 [17:31]

▲ 왼쪽부터 김숙철 전련연구원장과 남정대 태광비나 대표이사가 MOA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전력연구원과 베트남 태광비나(주)는 5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산업단지의 전기 사용량 및 요금절감이 가능한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전력망) 전력관리시스템(EMS)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

 

태광비나(주)는 태광실업(주)가 1994년 베트남 동나이성에 6만 3천여평 규모의 신발 공장을 설립하고 44개 라인에서 연간 7,600만족을 생산하는 베트남 현지법인이다.

 

이날 협약에는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응 우옌 호아 히 에프 베트남 동나이성 부성장, 김숙철 전력연구원장, 남정대 태광비나(주) 대표이사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은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시설의 전력 설비 정보와 계량·계측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처리·분석할 수 있으며, 표준 정보 모델링, 분산 발전량 예측, 전력거래 서비스를 통해 전기요금 절감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력연구원은 2020년까지 베트남 동나이성 산업단지 내 태광비나(주) 공장 3곳에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태광비나(주)는 전력연구원과 함께 시설을 운영할 예정이다.

 

태광비나(주)는 연간 지출하고 있는 42억원의 전기요금 중 10%를 전력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전력연구원은 태광비나(주)의 연간 전기요금 절감예상액 4.2억원 중 60%인 2.5억원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전력연구원은 베트남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 설치를 통해 이행실적을 확보하고 전력 수급량이 부족하고 소득대비 전기요금이 높은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이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전력관리시스템 연구를 지속해 해외 진출한 국내 산업시설의 부담을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