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속터미널역 4년 연속 ‘최대 성범죄’ 발생

한선교, “지하철 2호선 성 범죄 개선 시급”

가 -가 +

윤경찬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09:12]

▲ 지하철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된 3.7,9 호선이 환승하는 고속터미널역  © 매일건설신문


서울 시민의 발인 지하철에서 강간, 강제추행 등의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서울의 경우 최근 5년간 발생한 6,999건의 지하철 성범죄의 30%(2,069건)가 2호선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2호선 성범죄는 2015년 35.7%에서 2016년 30.2%, 2017년 28%, 2018년 24.3%로 점차 감소하다가 2019년(7월 기준) 25.6%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호선 다음으로 9호선은 최근 5년간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가 1,479건으로 이는 전체의 21%에 해당돼, 서울에서 두 번째로 성범죄가 많은 노선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자료를 보면, 부산은 2018년에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 47건 중 23건(49%)이 1호선에서, 18건(38.3%)이 2호선에서 일어났고, 2019년(7월 기준)에도 절반 이상이 1호선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경우는 2017년에 전체 지하철 성범죄 29건 중 72.4%에 달하는 21건이 2호선에서 발생했으나, 2018년에는 57.6%가 1호선에서, 30.3%는 2호선에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은 1호선의 성범죄 발생건수가 2017년 28건, 2018년 27건으로 2년 연속 지하철 성범죄 발생률이 전체의 4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이 지난 15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하철 성범죄 현황’에 의한 분석이다.

또한‘지방청별 지하철 성범죄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은 3,7,9호선이 있는 고속터미널역에서 2016년 이후 4년 연속 가장 많은 지하철 성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7월까지 서울 고속터미널역에서 56건, 노량진역 24건, 여의도 23건이 발생해 주로 9호선이 다니는 노선에서 범죄가 많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의 경우는 부전역 10건, 장산 4건, 해운대역 3건 순으로 지하철 성범죄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고, 인천은 주안역, 도화역, 예술회관역, 원인재역에서 모두 3건씩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선교 의원은 “지하철 2호선의 성범죄 발생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적되어 왔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은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범죄의 위험 없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윤경찬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