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수소 시범도시’ 2022년까지 3곳 조성

국토부, 연내 대상 지자체 선정키로…총사업비 50% 지원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09:28]

▲ 수소시범도시 모델 예시  © 매일건설신문


수소를 냉·난방과 전기, 교통 등 주요 도시 기능의 에너지로 쓰는 ‘수소도시’가 2022년경에는 현실화 될 전망이다. 정부는 올해 안으로 전국 지자체 중 3곳을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하고 계획 수립 및 인프라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수소도시’란 도시 내 수소생태계를 구축해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건강하고 깨끗한 도시를 말한다.

 

국토부는 도시 내 3∼10㎢의 면적을 주거·교통 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테스트할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해 안정성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조성계획을 토대로 타당성, 실현가능성, 향후 수소정책 추진 의지 등을 종합 평가해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수소 시범도시에는 1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수립비와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를 포함한 총사업비(290억원 한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이 사업비를 바탕으로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공동주택, 상업빌딩, 통합운영플랫폼, 수소 배관, 도시가스 추출기 등이 들어선다.


시범도시의 공동주택 단지, 개별 건축물은 수소를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또 수소에너지 기반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도시 내 또는 인근에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를 설치한다.


또 시범도시에는 수소 관련 기반시설 구축 후에는 운영을 위한 통합운영센터를 설치, 수소 공급·저장·이송 현황, 안전성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 및 관리할 계획이다.


안전성도 강화해 시범도시는 사고가 나면 시스템이 자동 정지되는 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적으로 갖춰야 한다. 안전기준이 미비한 저압수소 사용부품에 대해 강화된 안전기준이 적용된다.


국토부는 전문기관과 함께 공모부터 운영까지 각 단계별로 지자체에 안전성 평가, 전문가 컨설팅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시범도시 사업 완료되는 2022년 이후 2030년까지 ‘수소도시 확장기’에는 전국 지자체의 1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이 시점에는 수소차와 수소버스도 각 14만 750대, 2100대 운행된다는 것이 국토부 설명이다.

 

2040년까지인 ‘수소도시 고도화기’에는 지자체의 3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고 수소차 82만 5000대와 수소버스 1만 2000대가 도로 위를 달린다.

 

공모는 오는 17일 국토부 홈페이지 공고를 시작으로 사업계획을 접수한 후 12월에 선정된 시범도시를 발표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 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면 주민들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수소 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라며 “안전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수소도시, 수소시범도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